본문바로가기

뉴스/공지사항

프린트

포스코LED, TG POSCO LED와 기술 라이센스 계약 체결

관리자 | 2014.08.01 13:36 | 조회 1734


 
글로벌 LED 산업조명 전문기업 포스코LED(www.poscoled.com 대표 이인봉)는 중국 최대 철강그룹인 중국 허베이 강철그룹 내 당산강철과 지분 투자하여 설립한 TG POSCO LED(대표 장태광)와 기술 라이센스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포스코LED는 2010년 9월, 창립 이래 기술개발과 더불어 제품의 특허화를 지속적으로 해온 결과, 총 400여건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하였으며, 특히 특허 심사가 까다롭기로 유명한 일본에서 100%의 특허 등록률을 보여왔다. 일본에 등록된 22건의 특허권에 대해 일본변리사회 가치평가기관에서, 이례적으로 410억원에 해당하는 높은 가치 평가를 받았으며, 이러한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TG POSCO LED와 지난 7월 24일 기술이전 및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포스코LED CFO 김인섭 전무는, “TG POSCO LED와의 라이센스 계약을 바탕으로, 제조 기술 및 특허기술을 이전하여 중국 내 생산을 거점화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포스코LED는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로열티 수익 창출로 향후 LED 조명 시장을 리딩 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포스코LED는 특허 경쟁력을 인정받아 매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번 계약을 시발로 글로벌 시장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59개(1/3페이지)
뉴스/공지사항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인수합병 공지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017.10.25
58 [人사이트] 윤희종 글로우원 대표 인터뷰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87 2017.12.06
57 (2017조명특집)글로우원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413 2017.10.26
56 임시주주총회 소집 공고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01 732 2017.09.04
55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위한 기준일 및 주주명부 폐쇄기간 설정공고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01 1265 2017.08.17
54 신주 발행(유상증자) 및 신주배정기준일 공고 사진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01 751 2017.08.17
53 글로우원, 송현 테크노 센터서 본격적인 사업 '시작'…그룹 성장의 초석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01 738 2017.07.13
52 임시주주총회 소집 통지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01 57 2017.06.08
51 (인터뷰)윤희종 글로우원 대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01 695 2017.04.24
50 글로우원, 공장등 NBL시리즈 본격 출시 첨부파일 관리자01 689 2017.03.08
49 제7기 주주총회 소집통지 공고 사진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01 101 2017.03.09
48 산업용에 특화, 고급·보급형 이원화전략 디자인·인지도에 방열기술까지 확 첨부파일 관리자 4074 2016.11.01
47 신주발행 내역 공고 첨부파일 비밀글 상품기획그룹 260 2016.07.29
46 (인터뷰)안공훈 포스코LED 대표(티엠씨 대표 겸직) 사진 첨부파일 상품기획그룹 1903 2016.07.13
45 포스코LED, 사명 바꾸고 새주인 품에서 자리 잡기 상품기획그룹 1131 2016.07.13
44 신주발행 기준일 공고 사진 첨부파일 비밀글 관리자 241 2016.06.24
43 신주 발행 공고 비밀글 상품기획그룹 820 2016.02.19
42 구주권 제출 공고 비밀글 상품기획그룹 349 2016.02.19
41 포스코LED, 효율과 신뢰성 두 마리 토끼 잡는 공장등 BL145 출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333 2015.05.19
40 포스코LED, ‘LED조명’ 22개국 현장 설치, 녹색성장 우수사례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621 2015.04.13
39 포스코LED, 130 lm/W 초절전형 공장등 출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612 2015.02.06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 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법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닫기